> 문화·라이프
김포 구석구석 52 … 안동포(安東浦)수십 년 전, 헤어진 가족임을 확인할 수 있는 빛바랜 사진 한 장의 기억과도 같은 곳
양미희 기자  |  suho@city21.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1.09  17:43: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김포시의 서울 편입논란으로 전국이 요동쳤다. 이를 두고 김포시와 이웃하고 있는 도시의 시장은 “김포 서울 편입은 정치쇼다”라며 강하게 비판해 김포시민들의 맹비난을 받았는데, 그 이유는 1995년 당시 김포군수였던 그가 김포군 관할이던 검단면을 인천 서구로 편입시킨 장본인으로 지목됐기 때문이다.

이유야 어찌되었든 김포시는 올해 1월로 51만을 찍고, 실질적으로 50만 대도시 특례를 적용받아 그 누가 뭐라 해도 남 부럽지 않은 대~도시로 입문했다. 

이에 다소 뜬금없어 보일지는 모르지만, 이번 김포 구석구석에서는 오래전 김포반도의 포구였던 ‘안동포(安東浦)’에 관한 이야기를 엮어보기로 했다. 안동포는 현존하지는 않지만, 70여년 전만해도 김포에서의 제일 어장이었으며, 전진포구였다는 점에서 서울 편입에 대한 논의가 오가가는 시점에서 우리가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가치있는 자산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수십 년 전, 헤어졌던 가족을 다시 만날 수 있는 낡고 빛바랜 사진 한 장의 단서처럼 이번 김포 구석구석 쉰 두번째 이야기에서 지금은 남의 땅이 되버린 '안동포'에 대한 아련함을 찾아보자.

   
 

❙ 대마도는 일본 땅. 독도는 우리 땅 … 안동포는 ‘김포 땅’

병인양요(1866년/고종 3)와 신미양요(1871년/고종 8) 등의 두 차례 양요를 겪으면서 서양의 침략에 적극적인 대응책을 모색하게 된 우리나라는 이 과정에서 국방과 치안을 위한 관제 개정, 군제의 개편, 군사시설의 확충과 경비의 강화, 군기의 정비와 시험을 시도한다.

이러한 시대적 상황에서 지방의 실정 파악은 시급한 과제였을 터. 이를 위해 1871년 전국적인 읍지 편찬사업을, 이듬해인 1872년에는 전국적인 지도 제작 사업을 추진한다. 이때 제작된 것이 지방지도다.

현재 서울대학교 규장각에서 소장 중인 이 지도는 총 459매로 우리나라 지방지도로는 가장 많은 양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 중 당시 김포군을 대상으로 제작된 지도는 채색지도인 '김포지도/M/F77-103-194-A'다. 안동포의 흔적은 이 지도에서 찾을 수 있다.

이 지도에 따르면 고란태면(고촌)과 백석산(인천 서구 소재) 등과 이웃하고 있는 ‘안동포’가 또렷히 표식돼 있다. 또한, 삼각측량법에 의해 1909년부터 1911년까지 제작돼 1916년 간행된 ‘제2차 지형도(1916년 구한말 한반도 주형도/김포군)’에서도 ‘안동포’의 자리가 김포에 있음을 확인 할 수 있다.

어디 그뿐인가. 1916년부터 1927년까지 육지측량부에서 발행한 조선토지조사국 측량 지도인 '1919년 지형도_조선 5만분의 1 지형도'에서도, 1941년 제작된 ‘경기도 김포군 관내도’에서도 ‘안동포’가 김포의 포구였음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다.

   
▲ 자료출처=1872년 지방지도_김포지도/M/F77-103-194-A.

❙ 아~ 부자로 성하게 살았던 우리 갯마을 ‘안동포’

그럼, 안동포는 언제부터 인천 서구에 편제 되었나? 전종한 경인교육대학 사학과 교수는 <근대이행기 조강 연안의 포구 성쇠와 포구 네트워크_김포반도의 거점 포구들을 중심으로_대한지리학회지 제52권 제2호 2017>에서 안동포를 두고 다음과 같이 정리한 바 있다.

“해양 중심의 수운망과 내륙의 정기시장을 연결하는 유통의 積換地(전환지:운송과정에서 운송 수단이 바뀌는 점)로서 발달하기도 하였다. 예를 들면, 김포반도 남부에 위치하여 내륙으로는 吾羅里場(오나리장)과 연결되어 김포평야의 농산물이 유입되고 해양으로는 인천과 연결되어 생필품이나 수산물이 유통되던 안동포가 대표적 사례이다”

1995년 인천 서구로 편입 전 안동포는 김포 제일 어장이었다. 여러 어르신의 증언도 전종한 교수가 정리해 둔 내용을 뒷받침 한다.

다수의 어르신에 구술에 따르면 어촌이 성했던 시절 조기철에는 중선으로 연평에 출어했던 배가 만선으로 귀항했으며, 민어 철에는 어린아이 키만한 민어를 잡아 오기도 했다. 출항에 앞서 풍어제인 용신굿(뱃고사)을 지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안동포 부락에 ‘당집’이라는 곳이 얼마 전까지 있고, 1992년 ‘안동포풍어제’가 마지막으로 치러졌다는 기록도 있다.

조기철이면 연평도까지 배를 띄워 나갔고, 성어기엔 물고기가 차고 넘친 중선이 줄지어 귀항하는 일이 일상이었다. 당시 이 부락에는 마을 식수로 쓰는 우물이 있었는데, 우물을 중심으로 조기 건조장이 있어 ‘조구내리’라는 소지명으로도 불렸다고도 한다.

또 포구 앞 갯벌은 끝이 보이지 않을 만큼 광활해 굴이며, 조개, 방게 등의 어패류가 풍부했다. 환경이 이러하니 이웃 마을은 물론 김포읍 아낙들까지 가족들 먹여 살리겠다고 이곳으로 몰려들었다. 그래서인지 당시 이곳을 오가던 사람들은 부자로 성하게 사는 갯마을이라며 이곳 ‘부성(富盛)개’라 불렀다. 

이처럼 안동포는 김포지역에서 조강포구와 함께 번성한 곳이었음이 자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왜 안동포에 대한 일련의 기록을 찾을 수 없는지. 깊이 반성해야 할 일이다. 

   
▲ 전근대시기 김포반도에 분포했던 포구들. 《대동여지도》, 『조선지지자료』, 《구한말한반도지형도》, 《근세한국오만분지일지형도》 등등의 문헌 자료를 종합할 때, 근대이행기로 접어들기 이전 김포반도에는 21개 이상의 포구들이 출몰하였다.(자료출처=전종한 교수)

❙ 옛 38선 자리던 '안동포'

사적 제292호인 김포덕포진 발굴자이자 현 김포시문화관광해설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기송 전 김포문화원장은 1950년 6·25전쟁 시절 안동포가 있던 자리에서 김포읍(감정동 지점 추정)까지가 38선이었다는 주장이다.

“그때가 1950년 9월 달 될 거예요. 왜냐하면 그때 유엔군하고 아군하고 다시 들어와서 인천상륙작전을 할 때인데, 당시 우저서원 고개를 넘어가면 바로 안동포로 빠지는데, 그 안동포부터 김포까지가 삼팔선이었어요(2023년 디지털생활사 아카이빙 사업 구술)”

시대적 배경으로 보자면 1950년 9월 1950년 9월 15일에는 인천상륙작전이 성공을 거두었다. 더글라스 맥아더의 지휘 아래 조선인민군이 점령하고 있던 인천에서 UN군과 우리나라 국군이 펼친 그 작전 말이다. 

6·25전쟁 초기 당시 미군은 조선인민군에게 연패해 경상도까지 밀려 내려오다가 결국 한반도의 허리 부분을 장악했다. 이 작전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전황이 뒤바뀌게 되는데, 당시 역사적 상황은 김기송 전 원장의 주장을 뒷받침한다. 사연을 알고 나니 안동포에 대한 미안함이 짙어진다. 

그럼, 과연 바다 잃은 마을, 김포가 잃은 마을 안동포는 지금의 어디일까? 

인터넷 포털에 안동포 사거리를 검색하면 인천 서구 왕길동 인근이 나온다. 아마 여기서 부터가 약 100호가 살았던 안동포 마을 자리가 아니었나 싶다. 이곳에서 많고도 많은 사연이 묻혀있으리라. 그러나 아쉽게도 지금은 그 자리에 수도권제1매립지가 산이 돼 있고, 하루에도 수백대의 차량이 '안동포 사거리' 이정표를 무심히 오고 갈 뿐 이다.

   
 

노는 물 들어올 때 저으라 했다. 그런 의미에서 지금이라도 우리의 것을 챙겨보는 건 어떨까. 야무진 발상이라 해도 좋고, 말도 안 되는 소리라 비아냥거려도 좋다. 아님, 현실감 떨어지는 애먼 소리라고 꾸중해도 할 수 없다. 김포 서울 편입이 말이 나온 김에 그동안 우리가 맥없이 내어 주었던 우리의 지명들을 일일이 챙겨보는 것 말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건 우리 김포가 김포의 역사를 후대에 남김에 있어 오래전 필연적으로 잃을 수밖에 없던 것들에 대한 애잔함을 갖고 잃었던 것들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기록하고 남기고 보존하는 게 앞서야 하지 않을까 싶다. 

현존하지는 않지만, 김포에서의 제일 어장이었으며, 전진포구였던 안동포는 우리의 포구였다. 그러한 면에서 서울 편입에 대한 논의가 오가가는 마당에 우리가 염두에 둬야 할 가치는 충분히 있다고 판단한다. 

수십 년 전, 헤어졌던 가족이 상봉할 그 날을 위해 간직하고 있던 빛바랜 한 장의 사진처럼 말이다.

   
 
   
▲ 현재 남아있는 마을 용우물.(사진=네어버 갈무리)
   
 
   
▲ 2024년 '안동포 사거리' 모습.
   
 
   
 

 

 

 

[관련기사]

김포 구석구석 1...벽화마을
김포 구석구석 2 … '꽃길'
김포 구석구석 3 … 5일장
김포 구석구석 4 … 사찰
김포 구석구석 5 … 미술관
김포 구석구석 6 … 옛날박물관
김포 구석구석 7 … 봉성리
김포 구석구석 8 … 하루
김포 구석구석 9 … 해바라기
김포 구석구석 10 … 한남정맥
김포 구석구석 11 … 옛거리
김포 구석구석 12 … 김포성당
김포 구석구석 13 … 조강(祖江)
김포 구석구석 14 … 보구곶
김포 구석구석 15 … 명예도로
김포 구석구석 16 …폭포
김포 구석구석 17 … 옛 김포8경
김포 구석구석 18 … 김포평야(金浦平野)
김포 구석구석 19 … 습지
김포 구석구석 20 … 포구
김포 구석구석 21 … 김포의 ‘그날’
김포 구석구석 22 … 꽃 지도
김포 구석구석 23 … 봉성산
김포 구석구석 24 … 군하리 관청길
김포 구석구석 25 … 마산동(麻山洞)
김포 구석구석 26 … 승마산 낙조
김포 구석구석 27 … 사색의 길
김포 구석구석 28 … 김포남산(金浦南山)
김포 구석구석 29 … 문수팔경(文殊八景)
김포 구석구석 30 … 킹스로드(King’s-road)
김포 구석구석 31 … 겨울, 그리고 김포장릉(金浦章陵)
김포 구석구석 32 … 한강하구 성엣장
김포 구석구석 33 … 염하(鹽河)
김포 구석구석 34 … 가마지천
김포 구석구석 35…가금3리
양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우리도, 우리나라 사랑해요!”
2
[’24 행감] 행복위원장 운영방식, ‘기울어진 운동장’ 논란
3
골드라인 역에 '국제스케이트장 김포 유치' 홍보전
4
[’24 행감] 행복위, 김포FC '선수단장 채용' 의혹 제기
5
김주영·박상혁, 정부여당에 5호선 연장 신속 진행 촉구
6
김포시체육회, 종목단체장 해외연수 진행
7
구래동 문화의거리 '문화예술 콘텐츠 활성화'
8
김포시-연세대, 미래인재 교육협력 협약
9
김포시, 도시재생대학 '집수리 과정' 수료식
10
구래동 통장協, 문화의거리 금연캠페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경기 아 50303 등록일: 2011.11.15 발행인·편집인: 전광희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희
주소: 경기도 김포시 사우중로 48 드림월드프라자 704호 Tel: 031)998-6161 Fax: 031)984-7117  |  이메일 : jkh@city21.co.kr
Copyright © 2004 씨티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