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황금들녘 지키는 ‘무인경비시스템’ … 월곶초 학생들 직접 제작월곶초, 생태환경 프로그램 ‘학교와 마을이 함께하는 논농사 체험’ 허수아비 제작 … 주민자치회, 월곶쌀롱 등 지역사회 도움으로 설치 성공
양미희 기자  |  suho@city21.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21  10:02: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지난 5월, ‘학교와 마을이 함께하는 논농사 체험’으로 월곶면행정복지센터 인근 논에 벼 이삭을 심었던 월곶초등학교 학생들(유치원생 포함)이 이번엔 새 등으로부터 논을 사수하기 위해 무인경비시스템 설치해 화제다.

무인경비시스템의 주 부품은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옷‧모자‧장신구 등이다. 학생들은 이 시스템 주요 부품을 각 가정에서 준비해 왔으며, 설치 일주일 전 본격적으로 시스템 제작에 들어갔다.

그리고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8일(목) 학생들의 직접 제작한 무인경비시스템이 완성됐다. 완성된 시스템은 학생들의 손에 의해 이곳 논에 운반됐으며, 땅파기, 세우기 등 월곶면주민자치위원회와 월곶쌀롱의 도움을 받아 설치에 성공했다.

학생들은 자신들이 만든 무인경비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설치되자 이곳저곳에서 환호성을 터뜨렸으며, 1학년 학생들은 농부들께 감사 편지를 담은 감사패를 허수아비에 걸어 주는 등 자신들만의 성공식을 가졌다.

이날 설치된 무인경비시스템는 다름 아닌 우리 전통 방식으로 제작한 허수아비 12개다. 이들 허수아비는 각자의 개성을 뽐내며, 높고 파란 가을 하늘 아래서 월곶초 학생들이 고사리손으로 심은 벼를 새 등으로부터 사수하기에 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월곶초 황윤길 교사는 “허수아비를 만들기 위해 아이들이 스스로 재료를 준비하고, 얼굴과 몸통 등을 만들어 꾸몄으나 땅을 파 허수아비를 세우는 것 등은 주민자치회와 월곶쌀롱 등의 협조로 가능했다”며 “이런 활동은 학교 자체적으로는 힘든 데 마을의 도움으로 아이들이 성장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허수아비 제작은 ‘학교와 마을이 함께하는 논농사 체험’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허수아비의 보호로 자란 벼들은 10월 말경 월곶초 학생들과 추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양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아이사랑센터 · 한전MCS(주) 아동복지사업 업무 협약식
2
김포시 평생학습박람회&도서관 책축제 개최
3
김포署, 그루택시SOS 활용 범죄예방·검거 시행
4
풍무도서관 'MBTI로 나와 너 이해하기'
5
이형록 김포도시관리공사 신임사장 취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경기 아 50303 등록일: 2011.11.15 발행인·편집인: 전광희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희
주소: 경기도 김포시 사우중로 48 드림월드프라자 704호 Tel: 031)998-6161 Fax: 031)984-7117  |  이메일 : jkh@city21.co.kr
Copyright © 2004 씨티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