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 > 의정·정치
서울시 청년수당 클린카드로 노래방, 모텔까지?홍철호 의원, 클린카드 사용가능 업종코드 재검토 돼야
씨티21  |  webmaster@city21.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0  17:12: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청년들에게 학원수강료, 응시료 등 구직활동비를 지원하기 위해 지급되는 서울시의 ‘청년수당 클린카드’로 콜라텍, 소주방, 휴게텔, 모텔, 노래방 등을 갈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김포을, 행정안전위원회)이 입수한 '서울시 청년수당 클린카드 업종코드 및 업종명 리스트'에 따르면, 해당 카드로 호텔, 콘도, 모텔, 관광여행, 골프연습장, 당구장, 노래방, 콜라텍, DVD방, 비디오방, 영화관, 성형외과, 사우나, 찜질방, 휴게텔, 와인바, 칵테일바, 소주방, 포장마차, 라이브카페, 민속주점, PC방, 스키장, 볼링장, 스크린골프장, 실내골프장, 여관 등을 갈 수 있고, 장신구, 패션잡화, 시계, 주류백화점의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을 살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뿐만이 아니다. 오토바이 수리점에서 오토바이 수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녹즙 등을 취급하는 건강원과 결혼정보업체도 이용할 수 있다. 대리운전비, 때밀이 비용, 자동차 세차비, 카인테리어 및 속눈썹연장 비용도 결제가 가능하다.

청년수당 클린카드의 전체 업종코드는 총 340개인데, 서울시는 전체의 13%인 45개(귀금속, 총포류판매, 상품권 등) 업종에만 카드 사용을 제한하고 있을 뿐이다.

홍철호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7월과 8월에 각각 4909명, 4899명에게 수당을 지급했으며, 올해 청년수당 예산으로 총 150억원을 책정했다.

홍철호 의원은 “서울시의 청년수당 사업이 졸속으로 추진된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 서울시는 청년수당이 각종 학원 수강료, 시험 응시료, 면접을 위한 교통비 등 본래 사업 취지에 부합하는 비용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클린카드 사용가능 업종코드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서울시 청년수당 클린카드

 

 

씨티21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걸포동 한강M-CITY 조성사업 속도낸다
2
무상급식 예산삭감, 시민사회 단체 시의회 맹비난
3
김포아트빌리지, 내년부터 본격 가동
4
김포시의회, 무상급식예산 신경전 끝에 파행
5
유시장, '고교 무상급식비 삭감 재고' 호소
6
오락가락 교육행정, 주민들간 갈등 부추겨
7
김두관, 서울시와 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 협의
8
홍철호 "누산IC~제촌간 확장공사비 55억 증액반영"
9
준비하는 만큼 미래는 바뀐다
10
유영록 "새로운 시대적 소명, 자치분권…지방재정 확대돼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경기 아 50303 등록일: 2011.11.15 발행인·편집인: 전광희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희
주소: 경기도 김포시 사우중로 48 드림월드프라자 704호 Tel: 031)998-6161 Fax: 031)984-7117  |  이메일 : jkh@city21.co.kr
Copyright © 2004 씨티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