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교통
제2외곽순환고속道 인천~김포구간 23일 개통송도~한강신도시 25분 주파 가능
신정아 기자  |  sja@city21.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12:06: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 제2외곽순환 인천김포고속도로전경. 남청라영업소와 청라원창영업소 주변.

수도권 서부 지역 최초 남북간선도로인 제2외곽순환 '인천김포고속도로(http://www.igex.co.kr)'가 오는 23일(목) 0시부터 차량 통행을 시작한다. 

2012년 3월 착공하여 60개월 만에 개통을 앞둔 인천김포고속도로는 인천광역시 중구 신흥동과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양곡리(통진읍 수참리) 사이를 총 길이 28.88km, 4~6차선 도로(제한속도 100km/h)로 연결하여 25분만에 주파가 가능하다.

이번 인천김포고속도로 개통으로 기존 대비 통행거리는 약 7.6km 줄고, 출퇴근 시간대의 교통 정체를 감안한 통행시간은 40~60분 단축 효과가 기대된다. 교통 정체가 심한 시간대에는 최대 60분까지 단축이 예상된다.

* (기존) 39.0km, 65분(평시) ~ 85분(지체시) : 송도 ~ 경인고속도로 ~ 국지도 98호선

* (개선) 31.4㎞, 25분 : 송도∼인천김포고속도로∼대곶 IC

인천김포고속도로는 인천 송도국제도시와 청라국제도시, 김포 한강신도시를 잇는 남북 축을 완성하고, 인천항을 비롯해 아암물류단지, 인천터미널물류단지 등의 물류 거점과 함께 인천북항 배후단지 및 서부지역 산업단지(인천서구 일반산업단지, 청라 일반산업단지, 인천검단 일반산업단지, 김포학운 산업단지 등)를 연결하는 물류벨트를 구축함으로써 연간 2,152억 원의 물류비 절감 효과가 전망된다. 

또한 현재 개발 중이거나 향후 개발 예정인 영종하늘도시와 검단신도시, 배곧신도시, 강화도 등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인천 도심과 북부지역의 교통 환경 개선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인천광역시와 김포시 주요 요충지에 △남청라나들목, △북청라나들목, △검단·양촌나들목, △대곶나들목, △서김포·통진나들목 등 5개의 나들목(IC)을 설치했다. 이 5개 나들목은 남청라나들목과 나란히 설치된 청라·원창 톨게이트(영업소) 및 인천 신흥동에 있는 서해대로 진출입부와 인천 남항사거리 진출입부와 함께 제1~3경인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제2서해안고속도로, 수원광명고속도로, 인천공항고속도로 등 주로 동서간을 잇는 고속도로와 주변 국도, 지방도, 주요 시내 도로와 원활한 연결을 돕는다. 

[인천김포고속도로 주요 연결도로]

ü 인천남항사거리 진출입부 : 제2, 3 경인고속도로, 인천항・송도국제도시 방면

ü 서해대로 진출입부 : 제1, 2 경인고속도, 인천항・월미도 방면

ü 남청라나들목(IC) / 청라·원창 톨게이트 : 청라국제도시진입도로, 청라국제도시 방면

ü 북청라나들목(IC) : 인천공항고속도로(북인천IC), 청라국제도시・인천터미널물류단지・경인아라뱃길 방면

ü 검단・양촌나들목(IC) : 국도 84호선, 검단일반산업단지・김포학운산업단지・김포양촌일반산업단지 방면

ü 대곶나들목(IC) : 지방도 356호선, 강화도(초지대교)・김포한강신도시 방면

ü 서김포・통진나들목(IC) : 국도 48호선, 강화도(강화대교)・김포한강신도시・일산(일산대교)・서울 방면 방면

인천김포고속도로는 노선의 80%가 도심지를 통과하며, 전체 구간의 55%는 터널(2개소, 5.7㎞), 지하차도(1개소, 2.6km) 및 교량(40개소, 7.6㎞)으로 건설하여 자연 환경 훼손은 최소화하고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었다.

특히 인천 중구 신흥동 인천항부터 인천 서구 원창동 인천북항까지 바다 밑을 통과하는 국내 최장 해저터널인 5.5km 규모의 인천북항터널은 인천김포고속도로의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인천북항터널은 터널 내 실시간 정보 수집이 가능한 전 구간 CCTV, 자동화재탐지설비, 돌발상황감지설비 등 첨단 설비를 설치하여 이상 징후 발생 시 초동 대응 태세를 강화했다. 또한 터널에 LED 조명을 설치하여 운전자의 시인성과 안전성을 높이고, 전력 소비를 50% 절감해 에너지 효율성을 더했다. 

인천김포고속도로㈜ 변종현 대표는 “인천김포고속도로는 수도권 서부 지역 최초의 남북을 잇는 고속도로로서, 인천광역시와 김포 지역을 비롯해 수도권 교통난 해소를 통해 시민들의 생활 환경 개선과 물류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며 “고객들의 안전과 쾌적한 이용에 최우선을 두고 서비스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총 사업비 1조 7,330억 원을 민자사업방식(BTO : Build-Transfer-Operate)으로 투자한 인천김포고속도로는 포스코건설, 금호산업, 한라건설, 두산건설, 두산중공업, 동신건설, 현대엔지니어링, 삼호, 포스코ICT 9개 국내 굴지의 건설사들로 구성된 인천김포고속도로㈜가 오는 2047년까지 운영을 담당한다. 민자고속도로로 운영되지만 최소운영수입보장(MRG) 적용을 받지 않아 정부 재정 부담을 최소화했다.

■ 인천김포고속도로 주요 연결 도로 

인천김포고속도로는 5개의 나들목(남청라, 북청라, 검단·양촌, 대곶, 서김포·통진)을 이용해 진입할 수 있다. 이 5개의 나들목과 함께 남청라나들목과 나란히 설치된 청라·원창 톨게이트와 인천 신흥동 시점부 두 개의 진출입로를 통해 제1~3경인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제2서해안고속도로, 수원광명고속도로, 인천공항고속도로 등 동서간을 잇는 고속도로 및 주변 국도, 지방도, 주요 시내 도로와 연결하여 인천광역시와 김포시를 비롯해 수도권 서부지역의 원활한 통행에도 상당 부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김포고속도로는 남청라나들목과 청라·원창톨게이트를 통해 경인고속도로 서인천IC에서 청라국제도시 진입도로를 통해 연결되고, 청라국제도시로 이동할 수 있다. 북청라나들목은 청라국제도시, 인천터미널물류단지, 경인아라뱃길로 이어지고, 검단·양촌나들목은 국도 84호선으로 연결되어 검단일반산업단지와 김포학운산업단지, 김포양촌일반산업단지 등으로 이동 가능하다. 대곶나들목은 지방도 356호선과 연결되어 강화도(초지대교), 김포한강신도시와 이어지며, 서김포·통진나들목은 국도 48호선에 바로 맞닿아 강화도(강화대교)와 김포한강신도시, 일산(일산대교), 서울 방면으로 이동이 편하다. 

또한 인천 중구 신흥동에 위치한 인천북항터널 진출입부와 인천항고가교가 만나는 서해대로 진출입부 지점에서는 김포에서 인천방면 이동 시 서해대로로 나오거나, 인천에서 김포 방면 이동 시 고속도로 진입이 가능하다. 서해대로로 나오면 인천항과 월미도로 이동하거나, 인천항사거리와 서해사거리를 거쳐 각각 제1・2경인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다. 인천항고가교가 끝나는 부분은 인천 남항 사거리와 연결돼 아암물류단지로 이동하거나 옹암사거리를 거쳐 인천 송도국제도시 방면을 비롯해 제2・3경인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신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박원순 시장 “국토균형발전 고려 5호선 김포연장 검토”
2
걸포4지구 도시개발 '본격시동'
3
유시장, 김포도시공사 존치입장 강력표명
4
김포고교평준화 2021년 도입 추진
5
김포시공무원노조, 김포시민장학회 이사장 사퇴촉구
6
승정원일기 등 조선시대 사료 9천 책(冊) 김포품에,,,
7
김포시 올해 공장건축 총허용량 100% 소진
8
김포 농·축·인삼농협, 인삼농장 봉사활동
9
김포경찰서, 수사과-형사과 11월말 분리된다
10
황순호 의원, LA 한인축제 방문·연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경기 아 50303 등록일: 2011.11.15 발행인·편집인: 전광희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희
주소: 경기도 김포시 사우중로 48 드림월드프라자 704호 Tel: 031)998-6161 Fax: 031)984-7117  |  이메일 : jkh@city21.co.kr
Copyright © 2004 씨티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