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종합복지관 대책위, “관장에 해임·파면 등 중징계 촉구”징계결과 미온적일 경우 노동인권위원회 재심사 요구 등 외부 기관에 알릴 것
양미희 기자  |  suho@city21.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31  17:45: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김포시종합사회복지관(이하 종합복지관) 직장 내 성희롱 사건에 대해 시민단체 등이 모인 대책위원회는 김포복지재단(이하 재단) 측에 가해자에 대해 중징계를 내릴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지난 20일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의 결과에도 재단 측이 가해자인 관장에 선처, 가벼운 징계 등 솜방망이 식 처분과 은폐 여지가 다분히 있다 보고 31일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이들은 인사위원회 개최 전 ▲외부 위원 출석 요구 ▲강력한 처벌 등의 중징계 요구 ▲피켓시위‧기자회견 등 외부 공개 등으로 이번 사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한번 고취해야 한다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

현재 종합복지관 관장은 직위해제 된 상태이며, 인사위원회에서는 견책, 감봉, 정직, 해임, 파면 등 징계절차를 앞두고 있다. 

김포성폭력상담소 배순선 소장은 이에 “김포시에서 이번 복지관 기관장에 대한 중징계를 해임이나 파면 등으로 가지 않는다면 결국 김포시는 성희롱을 예방하고 금지하고자 하는 의지가 없다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재단의 주요 기부처인 김진나(김포맘들의 진짜 나눔)는 이번 사건이 보도된 후 재단의 미온적 태도에 기부를 꺼려왔으며, 가해자인 관장이 파면·해임되지 않으면 더 이상 재단 측에 기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한편, 재단은 2일(목) 오후 3시 인사위원회를 소집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9명으로 구성된 인사위원은 이 자리에서 인권위 결정문을 토대로 종합복지관 관장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양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민선8기 김포시의회 출범부터 '삐걱'
2
김병수 시장 취임식 취소…'첫 행보로 재난현장 점검'
3
민선 8기 김포시정 슬로건 '통하는 70도시 우리 김포‘
4
김포청년희망연대 발대식 '힘찬 출발'
5
'김포 태산패밀리파크 물놀이장' 7월 개장
6
민선8기 김병수號, 7개 분야 64개 공약사업 추진
7
김포 구석구석 40 … 애기봉(愛妓峰)
8
김포시민 힐링콘서트 D-3…윤도현밴드 등 출연
9
"농지성토 높이 50㎝ 초과, 개발행위허가 받아야"
10
김포시, 직원 홍보역량강화 특강 '호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경기 아 50303 등록일: 2011.11.15 발행인·편집인: 전광희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희
주소: 경기도 김포시 사우중로 48 드림월드프라자 704호 Tel: 031)998-6161 Fax: 031)984-7117  |  이메일 : jkh@city21.co.kr
Copyright © 2004 씨티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