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올 추석, '영사정망월(永思亭望月)'에서의 소원 어떠세요?
양미희 기자  |  suho@city21.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7  17:52: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한 달에는 보름이 있어 어디 하나 이지러진 데 없이 둥글게 큰 빛을 온전히 발하는...'  
최명희 소설 '혼불' 中 - 

보름달은 음력으로 15일(보름) 밤에 뜨는 둥근 달을 의미한다. 이중 가장 밝은 달은 정월대보름과 한가위에 뜨는 달이다.

휘영청 밝은 보름달이야 전국 어디서나 볼 수 있지만, 우리시에서 보름달다운 보름달을 볼 수 있는 곳을 꼽으라면 단연코 영사정을 추천하고 싶다. 

영사정에서 바라보는 보름달은 '영사정 망월(永思亭望月)'이라해 옛김포8경 중 하나다. 그도 그럴 것이 추석 무렵 삼각산 가운데 봉우리에 올라오는 달이 한강을 굽이 돌아 영사정의 넓은 가슴에 안기는 모습은 전국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진풍경 중 진풍경이었기 때문이다.

소설가 최명희의 표현처럼 보름달은 어디 하나 이지러진데가 없다. 쉽게 잡히지 않는 코로나19로 가족 간, 혹은 이웃 간에 거리는 멀어졌으나, 우리네 마음만은 이지러진데 없길 바라며, 올 한가위에 영사정 망월을 보며 가족과 이웃의 안녕을 빌어보는 건 어떨까 싶다.

씨티21뉴스 또한, 부디 내년엔 모두 모두 둥근 보름달처럼 함께할 수 있길 영사정 망월을 보며 기원해 본다.

ps. 영사정은?
조선 22대 정조 임금이 장릉으로 참배하러 가던 중 개화리에 당도해 남원의 묘를 보고 “주위의 경관과 경치가 아름다워 영원히 생각나겠다”하여 영사정이라 사호(하사)하여 불리게 되었다.

 

양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심야 음주족’, 남의 동네 일 아냐 … 휴일 앞두고 호수공원서 벌어진 ‘술판’
2
‘함께하는 맘’ … “우리는 엄마이며, 공간이며, 마음입니다”
3
[미니인터뷰] 시의회 박우식 의원, “김포시민의 세금이 왜 일산대교 인수비용에 사용돼야 하는가?”
4
박김형준 그리고 사진마음터 ... 북변동.네를 만나다
5
M6427 친환경 '2층 전기버스' 운행개시
6
김포시 "상생 국민지원금 제외 시민에 재난기본소득 지급"
7
김포아트홀 라이브 더빙쇼 '이국정원'
8
김포골드밸리 버스노선 연장·운행
9
제20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포시협의회 출범
10
김포경찰서, 이륜차 교통법규위반 집중단속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경기 아 50303 등록일: 2011.11.15 발행인·편집인: 전광희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희
주소: 경기도 김포시 사우중로 48 드림월드프라자 704호 Tel: 031)998-6161 Fax: 031)984-7117  |  이메일 : jkh@city21.co.kr
Copyright © 2004 씨티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