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코로나바이러스가 휩쓴 자리엔 ‘임대’, ‘임대’, 또 ‘임대’ 뿐상가밀집지역 구래동, 하루가 다르게 임대물량 쏟아져
양미희 기자  |  suho@city21.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04  16:54: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잡힐 듯,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코로나19가 8개월째 지속되고 있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연일 세 자리수를 보이자 수도권 전역에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를 실시한다며, 국민들의 협조를 간곡히 부탁했다. 그리고 4일, 정부는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연장할 뜻을 보였다.

코로나19가 지속되자 지역경제는 바닥을 보이며, 상가가 밀집한 지역은 한집건너 한집에 ‘임대’ 일색이다.

김포한강신도시 조성당시 상가중심지역으로 그 분양가만도 상당했던 구래동은 김포시의 중심이 될 거라는 기대감이 한창이었으나, 코로나바이러스가 휩쓴 자리는 참혹할 정도다.

한때 맛집이라 알려져 줄을 서서 입장했던 곳도 가게를 내놓은 지 2달째, 은퇴 후 제2인생 설계를 이곳 구래동에서 꿈꾸던 찌개집 사장님, 청년의 푸른 꿈을 안고 올초 헤어 숍을 개업했던 20대 청년. 이들 모두 코로나19에 무릎 끓었다.

또한 8월 30일부터 발령된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로 카페는 한쪽에 몰아놓은 테이블과 직원만 덩그러니 지키고 있으며, 9시 이후 영업을 할 수 없게 된 음식점 주인장은 문을 열지 않는 게 더 낫다고 한다.

이러한 모습은 비단 구래동뿐만이 아닌 김포 전역에서 맞닥뜨릴 수 있다.

구래동에 있는 모 공인중개사는 “하루가 다르게 가게를 내놓은 곳이 증가하고 다”며 소상공인들의 사정을 대변한다.

2020년 9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리 사회 전반의 모습이다.

   
 

 

 

양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 인기기사
1
“5호선 연장, GTX-D 정부 계획 반영 차질 없는 추진위해 역점 둘 것”
2
김포한강선‧GTX-D‧경희대의료원, “성급한 진도보다는 고도의 전략 필요”
3
정하영 시장, '2020대한민국 국가사회공헌대상' 선정 영예
4
1만원의 기적 … 우리동네 키다리아저씨 ‘김포일만장학회’
5
'경희대메디컬캠퍼스 김포유치 중단' 보도에 '김포시 발칵'
6
[창간 특집기획] 부엌, 이제는 ‘소유’ 대신 ‘공유’ 시대
7
김포시의회, 지하철 5호선 정상유치방안 정책토론회 개최
8
김포농협 로컬푸드, ‘제23회 김포포도 직거래장터’ 성료
9
“정책토론회 등을 통한 정책 개발로 김포 미래가치 높일 것”
10
김포시, GTX-D 국가철도망구축계획반영 건의문 국토부 전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경기 아 50303 등록일: 2011.11.15 발행인·편집인: 전광희 청소년보호책임자: 전광희
주소: 경기도 김포시 사우중로 48 드림월드프라자 704호 Tel: 031)998-6161 Fax: 031)984-7117  |  이메일 : jkh@city21.co.kr
Copyright © 2004 씨티21. All rights reserved.